일상 기록 6

17개월 아들 코로나 확진

애기가 코로나가 걸렸다. 애기가 말썽부려도 좋으니까 아프지만 않았으면 좋겠다. 열이 38.0~40.3 왔다갔다 한다. 힘이 없이 쳐지고 너무 울어 눈이 부어있다. 해열제 약통만 봐도 자지러지게 운다. 강제로 먹이는 나도 마음이 아프다. 나도 와이프도 너무 피곤하다. 와이프도 양성이라 힘들텐데. 계속 엄마 찾는 아이를 나몰라라 할 수 없다. 다행이 나는 음성이지만 큰 도움이 안된다. 아이가 엄마를 너무 찾는다.

일상 기록 2022.08.24

무조건 자본가. 무조건 사장

간만에 현장에서 일을 해보니 조기 은퇴가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번 느껴진다. 그냥 다들 눈치만 보고 사는 인생이다. 주도적으로 일하는 에이스 직원이라도 결국 상사 눈치보는 건 다 똑같다. 안타깝다. 젊을 땐 그래도 그러려니 하는 데 나이 먹고서도 그리 살기는 싫다. 진짜 싫다. 내 노력의 결실이 결국 상사 칭찬이라니. 상사의 갈굼을 피하는 거라니. 자부심은 한 5%정도 되려나. 그냥 허울 좋은 정신 승리일뿐이다. 그러니까 무조건 젊을 때 빡시게 모으고 투자하고 도전해서 내껄 갖자. 회사는 그냥 회사일 뿐. 내 소유가 아니다. 무적권 내 자본가로 살거다.

일상 기록 2022.07.17

요새 내 컨디션 마음에 안든다

7월. 더워서 그런가 몸이 자꾸 처진다. 현장 파견에 따른 불규칙한 생활과 수면 부족. 떨어지는 듯한 남성호르몬 수치. 빠지는 근육. 내 자신 상태가 마음에 안든다. 만나는 사람마다 잠 잘 못잤냐고 물어본다. 8월은 연차 소진을 많이 해야겠다. 본업 복귀 전에 컨디션 끌어올려 놔야한다. 육아 때문에 쉽지 않겠지만 질 좋은 수면을 하고, 허벅지와 등처럼 큰 부위 운동 많이 해야겠다. (포도당 저장과 남성 호르몬 구치는 하체와 등이지) 숨도 크고 천천히 쉬어 버릇 해야겠다. 오메가3도 다시 먹자. 뇌에 산소와 영양도 충분히 공급되어야겠다. 자세는 다시 어깨피고. 가슴 내밀고. 눈좀 똑바로 뜨고. 말 할때 배에 압력 좀 넣고. 하여간 요새 내 상태에 문제가 많다. 다시 끌어올려야지.

일상 기록 2022.07.11

오늘도 쳇바퀴 한바퀴

출근한다. 일한다. 퇴근한다. 집에 도착하면 씻고 밥 먹는다. 아이를 씻기고 먹이고 놀아준다. 아이를 재운다. 와이프와 집 정리를 한다. 나는 주로 젖병을 닦고 빨래를 갠다. 이 정도 되면 하루가 90% 이상 지나가 있다. 와이프와 둘만의 대화 시간. 나 혼자만의 생각하는 시간. 글 쓰는 시간. 아니면 홈트레이닝 시간. 이 중 하나를 선택해서 한다. 다 할 수는 없다. 오래할 수 도 없다. 어느덧 잘 시간이다. 아쉽지만 잠은 자야 내일 또 하루를 살 수 있다. 34살 여름은 이렇게 지나가고 있다. 내일도 비슷할 것이다. 아기 키우는 모든 아빠들이 비슷할 것이다.

일상 기록 2022.07.05

June 11-12, 2022 (야간 러닝, 고양 스타필드)

야간 러닝 (2022/6/11 토) - 토요일 밤 11:00 넘어 조깅을 나왔다. 여름이 다가와서 그런지 공기가 습하고 땀이 많이 났다. 특히 모기가 많이 늘었다. 수변 따라 달리니 어찌나 들러붙던지 체감되었다. 벌레 때문에 여름 동안은 집 앞 공원 위주로 돌아야겠다. 여하튼 갈 때 1.5km 달리기 / 오는 길 1.5km 빠른 걸음 하면 개운하다. 고양 스타필드 - 가족들과 고양시 스타필드 다녀왔다. 스타필드 3층 '장사랑'이라는 불고기/생선구이 집을 갔는 데 맛도 좋았고 깔끔했다. 특히 아기가 오니까 아기 의자를 세팅해주는 배려가 좋았다. 만족! - 스타필드에서 주완이가 토끼 인형을 잡았다. 15000원 정도 했다. 아기는 그냥 호기심에 집었을 것이다. 그러나 할머니 눈에는 다 사주고 싶었나 보다. ..

일상 기록 2022.06.13